경기북부 지자체, 북핵 상황대책반 운영

북한 핵실험 관련 경기북부 지자체들이 종합 상황대책반을 운영하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17일 도2청에 따르면 도2청은 총괄, 경제, 생활안정, 환경, 재난 등 5개 분야별 상황대책반을 운영하고 서기관급 이상의 1인을 당직 사령으로 당직근무에 추가 배치했다.

상황대책반은 ▲기획행정실(상황 파악전파 및 종합상황보고, 주민여론 및 군부대 동향) ▲경제농정국(서민 생활안정, 경제 안정화, 농수산물 안정수급) ▲문화복지국(비상진료체계 운영) ▲환경관리국(상수원보호 및 취수장 경계근무) ▲지역개발국(재난응급복구 지원)으로 구성돼 유관기관과 협조를 통해 관련 대책을 마련,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동두천시, 연천군 등 경기북부 지자체들도 당직근무자 1명 추가 근무, 북핵 종합상황실 운영, 공무원의 장기출장 및 해외연수 자제, 1일 2회 인접군부대 방사능 측정결과 확인 등 북핵 동향 관련 상황 유지 및 대비 태세를 갖추고 있다.

도2청은 이와 함께 3개 반 18명으로 구성된 기동감찰반을 운영, 도2청사, 2청관할 직속기관ㆍ사업소, 북부 10개 시군 등을 대상으로, 청사 등 주요시설에 대한 보안관리 실태, 비상연락체계 등 북핵 종합상황관리체계 유지 실태, 당직 및 비상근무 중 무단 이석 및 음주ㆍ취침 등 근무태만 행위 등에 대해 중점감찰을 벌이고 있다.

도2청 관계자는 “북한 핵실험으로 남북한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과 인접한 경기북부에서 유사시 상황 대처를 위해 종합상황대책반 등을 운영하고 있다”며 “북핵 관련 상황이 완화될 때까지 지금 체제를 유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