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 ‘접경지연구회’ 본격 활동

지난달 경기북부 접경지역 6개 시.군 공무원 21명으로 만들어진 동아리 ‘통일대비 접경지역 연구회’가 16일 첫 연구과제 발표회를 갖는 등 활동을 본격화 했다.

접경지연구회 회장을 맡고 있는 한배수 경기도 제2청 특별대책지역과장은 이날 모임에서 주제발표를 통해 ▲한강하류 남북 공동 골재채취 ▲군훈련장 및 사격장 관리대책 ▲임진강 수계 취수원 이전 ▲남북 연결도로 확충 등 4개항을 접경지역 현안으로 제시했다.

한강하류 골재채취와 관련 한 과장은 “임진강 유역 홍수방지와 군사적 긴장완화, 골재난 해소 등를 위해 남북은 지난해부터 10억8천만㎥에 달하는 한강하류 골재 채취방안을 협의하고 있다”며 “하천법상 골재채취허가가 시.도시사 위임사무이고 적치장, 선별장, 세척장 등 확보가 필요해 정부와 경기도간 협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경기북부 72개 사격장과 훈련장 운영으로 인해 소음, 진동, 교통혼잡, 유탄과 오폭피해 등 야기되는 민원의 해소방안으로 군 복지시설의 지역주민 위탁운영 등 새로운 민군협력관계 모색과 갈등해소를 위한 정부의 과감한 예산지원 등이 거론됐다.

정부의 군남홍수조절댐, 한탄강홍수조절댐 건설로 임진강과 한탄강 물을 이용하고 있는 연천군과 포천시, 동두천시 등 3개 시.군의 취수장 4곳이 이전해야 하지만 수자원공사와 해당 시.군간 사업비 분담 문제로 난항을 겪으며 사업이 지연될 우려가 있다며 경기도의 적극적인 중재가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통일시 그 동안 단절됐던 남북연결 지방도 3개 노선의 개통에 대비해 연천과 파주지역 민통선 안쪽에 위치해 도로 기능이 유명무실했던 지방도 372호선, 371호선,국지도 78호선 등 3개 도로의 확.포장공사 등 도로기능 회복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접경지연구회는 이날 발표내용과 토의내용을 경기도 관련부서에 알리고 도에 적극 건의, 도정에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접경지역의 올바른 발전방안 모색을 위해 지난달 만들어진 접경지연구회는 매달 1-2회 모임을 가질 예정으로 개별 연구과제 발굴과 별도로 외국의 접경지 개발사례 비교연구, 대학교수 등 전문가 초빙강연 등을 통해 적극적인 활동을 벌이기로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