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6일 北에 밀가루 300t 지원

경기도는 정부가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북한 수해 지원을 제의한 이후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북한에 밀가루 300t을 지원한다.


경기도제2청은 16일 오전 8시 30분부터 파주 임진각에서 수해 물자 지원식을 열고,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북한 개성에 수해 지원 물자를 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밀가루 300t는 개성시 인구 31만명의 10%인 3만 여명이 한달 이상 먹을 수 있는 양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북한 수해지원을 위해 밀가루 300t을 추석전에 보낼 수 있게 된 것을 환영한다”면서 “수재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북한 주민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특히 이번 수해지원이 북한지역 아동기관 등 취약계층에 우선적으로 분배되게 할 방침이다.


경기도는 지난달 17일 말라리아 공동방역물품을 북한에 지원한 바 있다. 또 지난달 31일에는 민간단체인 ‘남북나눔’, ‘월드비전’과 업무협약식을 체결, 황해도 지역 영유아에 대한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