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탈북자 공무원 2명 추가 채용

경기도 북부청이 탈북자 공무원 2명을 추가 채용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5일 경기도 북부청 남북협력담당관실에 첫 출근해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업무를 보고 있다.


경기도는 지난 2008년 전국 최초로 탈북자를 공무원으로 채용했다. 현재 도에 4명, 시·군에 13명 등 총 17명이 근무하고 있다. 전국에서 근무하고 있는 탈북자 출신 공무원 29명 중 58%가 경기도에서 근무를 하고 있는 셈이다.


한편 도는 탈북자 공무원들의 직장적응 및 직무능력 향상을 위해 내달 14~17일까지 경기도 인재개발원에서 ‘북한이탈주민 공무원 실무 및 적응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