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추석전 밀가루 300t 北 지원 추진

정부가 대한적십자사를 통한 북한 수해 지원을 제의한 이후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경기도가 북한에 수해물자를 지원키로 했다.

경기도 제2청(경기도2청)은 14일 “북한 수해지원을 위해 밀가루 300t을 추석 전 출입사무소(CIQ)를 통해 개성에 반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에 전달될 밀가루 300t은 개성시 인구의 약 10%가량인 약 3만명이 한 달 정도 긴급히 사용할 수 있는 양이라고 덧붙였다.

경기도는 정부가 이번 수해 물자지원에 대해 아직 반출을 승인하지 않고 있으나 적십자사를 통해 수해 지원을 하기로 한 점 등을 감안할 때, 이번 수해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도 관계자는 “최근 신의주 등 북한지역의 수해가 심각한 점을 감안해 정부가 수해지원을 북한에 제의한 바 있으며, 그동안 경기도도 추석 전에 북한에 수해 물자를 지원하기 위하여 정부와 협의를 진행하여 왔다”고 설명했다.

도는 이번 수해지원을 아동기관 등 취약계층에 우선 분배한다는 방침으로 정부의 승인이 나오면 구체적인 시기 등 수송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도가 인용한 북한방송에 따르면 개성시는 7월 하루 최대 324mm의 폭우가 쏟아져, 주택 110동이 파괴되고 교각 4개가 붕괴되었으며, 농경지 28㎢가 피해를 입었다. 이에 대해 경기도는 전체 인구 약31만명 중 1/3이 식량문제를 겪을 수 있는 규모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