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최초로 탈북자 일반직 공무원 모집

경기도가 전국 자치단체 최초로 북한이탈주민을 일반직(행정8급) 공무원으로 채용한다고 10일 밝혔다.


경기도는 오는 12일 채용공고를 내고 올해 말까지 채용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채용 인원은 1명이며, 남북교류협력과 통일교육 관련 업무를 담당한다.


자격 요건은 대한민국 국적을 취득한지 3년 이상된 도내 거주 북한이탈주민으로 이외 일반 공무원 채용기준과 같다.


경기도는 지난 2008년 전국 자치단체 중 최초로 북한이탈주민을 계약직공무원으로 채용한 바 있으며, 현재 30여 명의 공무원이 근무 중에 있다. 이는 전국 65명의 북한이탈주민 공무원 중 46%에 해당한다.


향후 경기도는 산하 공공기관의 북한이탈주민 채용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경기도 인사과 관계자는 “이미 도립의료원과 경기영어마을 등 일부 공공기관에 5명의 북한이탈주민을 채용해 근무 중”이라며 “하반기에도 경기복지재단이 북한이탈주민 채용을 추진하는 등 북한이탈주민 취업지원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