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조만간 대북 쌀 지원 승인 신청

최근 북한에 쌀을 지원하자는 여론이 일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조만간 통일부에 대북 쌀 지원 승인을 신청하기로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도 관계자는 3일 “현재 통일부와 북한 쌀 지원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며 “조만간 쌀 지원 승인을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는 통일부에서 대북 쌀 지원을 승인하면 북한에 쌀 1천t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미로 지원할지 등에 대해서는 통일부의 승인이 난 뒤 검토해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대북 쌀 지원이 최근 수해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인 성격인 동시에 남아도는 도내 재고 쌀 소비를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문수 지사는 지난달 31일 경기도 제2청에서 열린 간부회의에서 “서로 있는 것을 나누는 것이 남북관계의 기본이라고 생각한다”며 “‘쌀이 좀 더 지원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겠냐’는 경기도의 취지를 정부에 전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같은 달 28일 한 대학 특강에서도 대북 쌀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근 들어 민간단체는 물론 지방자치단체, 정치권 일부에서 북한에 대한 인도적 차원의 쌀 지원을 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다.


그러나 정부는 천안함 ‘5.24 조치’에 따라 영유아 등 취약계층 지원을 제외한 대북 인도적 지원을 보류한 상황이어서 통일부가 민간단체가 아닌 경기도의 대북 쌀 지원을 승인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도는 지난해 9월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과 함께 북한에 10억원 상당의 옥수수를 지원했다.


당시 도의 대북 식량지원은 2007년 8월 북한에 대홍수가 발생해 밀가루와 라면 등 1억원 상당의 식량을 전달한 이후 2년여 만이었다.


도 관계자는 “통일부가 대북 쌀 지원을 승인할지는 알 수 없다”며 “그러나 도는 인도적 차원에서 북한에 대해 지원할 것은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