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임진강 재난 예방.경보 시스템 개선

경기도는 지난해 6명이 숨진 임진강 참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재난 예방 및 경보 시스템을 개선했다고 9일 밝혔다.


도는 4억5천만원을 들여 임진강에 부자식 수위계 등 수위관측 시설을 확충하고 임진강 수공 상황실의 재난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데이터 처리장치의 미작동에 대비해 처리장치를 이중으로 설치했다.


임진강 주변 4곳에 경보시설을 새로 마련했고 인근 48곳에 민방위경보 방송을 할 수 있도록 장비를 보강할 계획이다.


또 수난 발생시 수공과 홍수통제소, 연천군, 육군 28사단이 긴급연락을 할 수 있는 ‘핫라인’을 구축했으며 재난상황을 SMS로 전송하는 시스템도 마련했다.


도는 임진강 외에 다른 수난 위험지역에도 16억원으로 수위계 30개를 추가 설치하는 등 경보 시스템을 보강했다.


이밖에 31개 시군에 설치된 CCTV 667개, 강우량계 365개, 수위계 171개를 도와 시.군 뿐 아니라 지역 소방서에서도 실시간으로 이중감시할 수 있도록 하고 위험상황을 지자체와 소방서가 자동전달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지난해 9월 6일 북한의 황강댐 방류로 임진강 일대에 있던 야영객 6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재난 예방 및 경보 시스템의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