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한 ‘농촌현대화’ 지원

경기도와 북한간에 남북공동 벼농사를 포함해 ’북한 농촌 현대화’를 위한 남북 협력사업이 본격화된다.

경기도는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3박 4일간 김성식 정무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대표단이 평양을 방문, 북한 민족화해협의회(부회장 정덕기)측과 ’남북협력 북한 농촌현대화 사업’에 대한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합의서 체결로 경기도와 북측은 올해부터 2008년까지 3년간 평양직할시 강남군 당곡리에서 남북 공동 벼농사재배와 더불어 농업 인프라 조성사업, 생활환경 개선사업 등을 동시에 추진하게 된다.

특히 이번 합의는 종래의 단순한 물자지원방식에서 벗어나 북한의 농촌현대화를 직접 돕는 변형된 형태의 ’새마을운동’으로 향후 사업의 성공 여부에 따라 남북 협력사업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합의에 따라 도(道)는 오는 22일 비닐하우스 육묘장 설치를 위한 기술진을 방북토록 해 현지에서 2주간 작업을 하고 벼 종자와 비료 농약 등 농자재 및 장비 등을 이달 하순 북으로 운송, 4월 중순부터 본격적인 사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특히 벼농사 합작사업은 면적을 지난해 전체 3ha에서 올해는 100ha(30만평)로 확대하고 당곡리 주민들과 공동으로 벼농사를 짓기로 했다.

파종될 벼 종자는 남측의 오대벼와 북측의 평도 15호가 절반씩이며, 재배방법은 경기도 재배법을 적용한다.

또 벼농사와 더불어 농로포장, 용배수로 설치, 농업용 지하수 개발, 건조장 및 도정공장 건설, 비닐하우스 육묘장(3천600평) 설치 등 농업 인프라 조성사업도 병행된다.

이와 함께 마을 소재지를 연결하는 도로 및 마을 안길을 포장하고 탁아소, 병원 등을 보수하거나 새로 건설하는 등 생활개선사업도 추진된다.

도는 이들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관련 설비와 장비, 기자재를 제공하고 기술자를 파견하기로 했으며 북측은 노동과 건설 등에 필요한 골재 등 자재를 제공하게 된다.

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지난해 벼농사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됨에 따라 경기도와 북측의 상호 신뢰가 더욱 깊어진 것이 밑바탕이 됐다”며 “올해는 벼농사 협력사업 뿐 아니라 농업 인프라조성, 주민생활환경 개선 등까지 확대되는 협력사업으로 발전하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