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한 개성에 조림용 양묘장 조성”

경기도는 헐벗은 북한의 산을 녹화하기 위해 개성시 개풍에 양묘장을 조성하기로 북측과 합의했다고 13일 밝혔다.

개풍 양묘장은 개성시내에서 서북쪽으로 약 8㎞ 떨어진 곳에 9ha 규모로 조성되며 소나무, 밤나무, 스트로브잣나무, 백합나무 등 7-9종의 묘목을 재배하게 된다.

도(道)와 북한측은 2년 후부터 묘목을 본격 생산하며 2011년부터 연 250만그루 이상의 묘목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경기도의 양묘장 조성사업은 2005년부터 북한 평양시 인근 강남군에서 벌이고 있는 남북합작 벼농사 사업에 이은 것으로 북측에 실질적이고 생산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사업을 추가했다는 점에서 의미있다.

더구나 헐벗은 북한의 산이 집중호우시 수해의 직접적인 원인이 되고 있는 가운데 옛 경기도 지역에 조림사업을 추진한다는 점에서 성과가 기대된다.

이와 관련 서효원 행정제2부지사를 단장으로 하는 대표단은 이날 북측 관계자와 양묘장 조성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다.

도는 이번 양묘장 조성사업을 계기로 과거 경기도에 속했던 북한의 개성과 개풍.연천 등지에 모색 중인 양돈단지와 시설채소단지 조성사업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도는 2005년 평양시 외곽 룡성구역 논 3㏊에서 처음으로 벼농사 공동재배를 시작한 이래 지난해 평양시 강남군 당곡리로 자리를 옮겨 100㏊로 확대했고 올해는 같은 마을 200㏊에서 벼농사를 공동으로 짓고 있다.

또 지난해부터 북한 농촌현대화 3개년 사업으로 도로 확포장(3.2㎞), 도정공장.진료소.탁아소 등 건립, 주택(59채) 및 소학교 보수 등의 작업도 병행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