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한이탈주민 문예창작’ 대회 개최

경기도와 경기문화재단(이사장 김문수)은 북한 이탈 주민의 사회참여를 유도하고 조기정착을 돕기 위해 ‘북한이탈주민 문예창작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도(道)와 재단은 이를 위해 다음달 9일까지 ‘통일염원 및 남한 사회의 성공적 정착’을 주제로 수기와 시, 그림 등 3개 부분의 작품을 공모한다.

북한 이탈 주민이면 거주지에 상관없이 출품 가능하다.

재단은 심사를 거쳐 분야별 최우수상 3명(각 150만원) 등 모두 30명에게 1천500만원의 상금과 상장을 수여한다.

또 11월 9일 시상식을 개최하고 같은 달 9∼13일 5일간 의정부시에 있는 경기도 제2청사 로비에 입상작을 전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1만6천여명에 달하는 북한 이탈 주민을 사회 구성원으로 인식하고 배려하는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대회를 마련했다”며 “북한 이탈 주민 스스로도 문예작품 창작을 통해 사회구성원으로서 동질감과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참여를 원하는 북한 이탈 주민은 재단 홈페이지(http://www.ggcf.or.kr)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품과 함께 재단을 방문하거나 우편 또는 이메일(saffron@ggcf.or.kr)로 접수하면 된다. 그림 분야의 경우 우편, 방문 접수만 가능하다.(☎ 031-231-7232)/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