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북한이탈주민 돌봄센터’ 개소

탈북자들의 조기 정착을 돕기 위한 ‘북한이탈주민 돌봄센터’가 10일 경기도 제2청사에 문을 열었다.

상담센터에는 변호사, 세무사, 법무사, 공인중개사 등 외부 전문가와 직원이 상주하며 탈북자의 법적 지위와 지원제도 등을 안내한다.

또 취업, 의료, 아동, 교육 등 탈북자들이 정착 과정에서 겪는 불편사항을 원스톱으로 해결해 준다.

공인중개사는 월.목요일, 변호사는 화요일, 세무사는 수요일, 법무사는 금요일에 각각 배치된다.

상담은 직접 방문하거나 팩시밀리(031-850-3529)를 이용할 수 있으며 신분 노출을 우려해 방문을 꺼리는 탈북자를 위해 온라인 상담(http://north.gg.go.kr)도 실시한다. (문의:☎031-850-3535∼7)
도내 거주하는 탈북자는 3천340여명(전국 24%)으로 이들은 대부분 민간단체가 운영하는 쉼터 등에서 도움을 받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