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민간단체 대북사업에 기금 지원키로

경기도는 북한과 교류 활성화를 위해 민간단체의 대북사업에도 기금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도는 최근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개최 43억여원 규모의 대북사업계획(안)을 확정하고, 이 중 총 4억원 규모의 사업비를 남북교류협력기금을 통해 민간단체의 대북사업에 지원키도 했다고 7일 밝혔다.

그동안 도 차원에서 북당국과 교류사업은 꾸준히 진행돼 왔지만, 민간단체 사업에 기금을 지원키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으로 민간단체 대북사업은 남북교류협력위원회의 심의를 통해 지원사업을 최종 선정하며 단체별 지원규모는 최대 5000만원까지다. 도는 조만간 지원 기준과 추진 일정 등을 구체적으로 확정키로 했다.

이번 결정과 관련 도 관계자는 “경색된 남북관계를 개선하고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해 민간단체에도 사업비를 일부 지원하기로 했다”며 “다만 대북사업은 국내외적 변수가 많아 북한과의 협의과정에서 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해 도는 6ha규모의 온실 양묘장을 개성시 개풍에 건립한데 이어 올해는 3ha(1100㎡)의 양묘장을 추가 조성한다.

도는 백합나무와 밤나무, 잣나무, 상수리나무 등 8~9종의 씨앗 1500여kg를 파종해 북한과 공동 재배한 뒤 2011년부터 연간 150만그루의 묘목을 생산, 현지 조림사업을 벌인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 개성시 외곽 개풍군이나 연천군 등지에 양돈단지를 조성하는 계획과 함께 말라리아 공동방역, 한강하구 골재 채취사업 등도 북한과 협의해 추진할 예정이다.

하지만, 도가 2006년부터 추진해 온 북한 농촌현대화사업은 지역 선정을 놓고 북한 당국과 이견을 보였다. 도는 그동안 평양 당곡리에서 진행해 오던 벼농사협동농장 등 농촌현대화사업을 올해부터는 개성 인근서 추진키로 하고 북측과 논의 중이지만 북한은 여전히 평양 인근을 제시하고 있어 협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도는 지난 2001년 11월 남북교류협력 조례를 제정한 이래 ▲2001년 30억원 ▲2002년 60억원 ▲2003년 50억원 ▲2004년 60억원 ▲2005년 27억원 등 총 227억원을 조성해 대북사업을 추진해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