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등 北도발 대비 ‘비상기획관’ 설치

행정안전부가 북한에 접하고 있는 3개 시·도에 비상기획관을 설치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19일 보도자료를 통해 “북한에 접하고 있는 인천시·경기도·강원도에 비상기획관을 설치하여 북의 도발 등 각종 비상상황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대응능력을 강화시키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이같은 내용을 담은 ‘지방자치단체의 행정기구와 정원기준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 개정안을 마련해 20일부터 21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규정은 경기도는 3급, 인천시와 강원도는 3·4급 담당관 정원을 확보하는 것을 담고 있다.


이번 조치는 연평도 포격사건을 계기로 각종 비상상황에 대한 지자체의 대응능력 강화 필요성이 증대됨에 따른 것이라고 전해졌다.


비상기획관실은 전쟁·테러 등 각종 비상사태를 대비하는 조직으로 국가기반체계보호, 을지연습, 민방위, 자원동원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현재는 서울시에만 정원이 확보되어 있다.


류순현 행정안전부 자치제도기획관은 “규정 개정이 완료되면 3개 시·도별로 관련 조례를 개정하여 비상기획관을 설치할 것”이라며 “군·경찰 등 안보관련 기관과 유기적 협조체제 구축으로 체계적 업무수행이 가능해져 접경지역의 위기 대응 기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