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대북협력사업 재개 전망

지난해 10월 북한의 핵실험 강행에 따라 중단됐던 경기도와 북한간의 남북합작벼농사 공동사업이 6자회담 타결을 계기로 조만간 재개될 전망이다.

김문수 경기지사는 14일 `6자회담 타결에 대한 경기도의 입장’이라는 성명을 통해 “6자회담에서 북한의 핵 문제를 대화로 해결하는 첫 단계를 관련국들이 합의한 것에 대해 1천100만 경기도민과 함께 환영한다”면서 “경기도는 그동안 사실상 중단했던 남북협력사업을 6자회담의 합의에 대한 이행과 남북관계의 전반적인 진전 상황을 보면서 재개 여부 등을 검토해나갈 것”이라고 재개의사를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평양시 강남군 당곡리 일대 30만평에서 진행한 남북합작 벼농사 사업의 재개는 물론 낙후된 북한농촌을 현대화하기 위한 북한농촌 현대화사업도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도(道)는 지난해 벼 수확이 끝난 뒤 당곡리 일대에 주택 신축(100채), 탁아소 신설(1개), 진료소 신설(1개), 소학교 보수(1개) 등의 사업을 벌일 예정이었으나 북한의 핵실험으로 모두 중단했다.

이와 관련 도 고위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방북단이 지난 10일 평양을 방문, 당곡리 남북공동 벼농사 사업장을 둘러본 뒤 사업의 재개 여부와 함께 개성 등 옛 경기지역에서 벼농사 사업을 추가로 벌이는 방안 등에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은 방북기간 개성, 개풍, 장단 등 옛 경기지역에서 나무심기 사업 등 교류확대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져 성사 여부가 주목된다.

앞서 도는 지난 2005년 평양 외곽 시범농장 9천평에서 북측과 공동으로 벼농사를 지어 14.8t의 쌀을 생산했고 지난해에는 사업을 더욱 확대, 평양시 강남군 당곡리 일대 30만평에 벼농사를 지어 520t의 쌀을 생산했다.

도는 그동안 벼농사를 지원하기 위해 콤바인, 이앙기, 트랙터 등 각종 농기계와 시멘트, 철근 등 각종 건설자재 등 모두 40억원 상당의 물품을 북한에 보냈으며 지난해 4월부터 핵실험 전까지 매월 10∼20명으로 구성된 기술진을 북한에 파견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