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대북교류협력 사업 차질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남북한 교류협력사업이 전반적으로 위축되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추진 중인 대북사업도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 관계자는 4일 “남북관계의 긴장이 고조됨에 따라 무턱대고 북한에 들어 갈 수는 없는 상황”이라면서 “남북관계가 진전되는 정도에 따라 대북사업의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우선 경기도와 북한의 벼농사 협력 사업이 일정대로 추진이 어려운 상황이다.

앞서 도는 지난 6월 남북 벼농사 협력사업을 위해 손학규 전 경기지사가 이끄는 경기도 남북교류협력대표단이 평양 강남군 당곡리 100ha에 남한의 기술을 이용해 남북한 벼 품종을 반반씩 심었다.

이후 도는 영농지도를 위해 지난달 초에는 북한에 기술진과 농기자재를 파견해 벼의 생육상태 등을 점검하는 등 벼농사 협력 사업을 이어갔으나 북한 미사일 사태가 발생하자 우리측 기술진을 전원 철수시켰다.

도는 애초 이달 중순께에도 농업기술진을 북한에 보내 병충해 발병 여부나 수해피해 정도를 확인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한반도에 형성된 냉기류 때문에 방북단 파견을 잠정 보류한 상태다.
또 벼농사 협력사업과 함께 진행 중이던 북한 농촌현대화 사업에도 제동이 걸리게 됐다.

도는 농촌현대화 사업의 일환으로 당곡리 일대 주택 신축(100채), 탁아소 신설(1개), 진료소 신설(1개), 소학교 보수(1개) 등을 계획하고 설계까지 마쳤지만 무기한 연기된 상태다.

앞서 도는 지난 3월 북한과 농촌현대화 지원사업 합의서 체결에 따라 오는 2008년까지 향후 3년 간농업, 환경개선, 삶의 질 개선 등 3개 분야로 나눠 지원 사업을 벌일 예정이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