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대북교류단 벼농사 협의차 방북

경기도는 11일 정창섭 행정1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대북교류실무단이 남북한 벼 공동재배 등 교류협력사업을 논의하기 위해 10일 중국을 통해 북한에 갔다고 밝혔다.

대북교류실무단은 13일까지 평양에 머물면서 북측 대표단과 이달 하순부터 실시될 모내기 일정을 비롯해 농로포장, 농업용 지하수개발, 건조장과 도정공장 건설, 마을 안길 개선 등 각종 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추진 방식과 일정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경기도와 북한 당국은 지난 3월 체결된 ’남북협력 북한 농촌현대화 사업’에 대한 합의에 따라 올해부터 2008년까지 3년 간 평양시 강남군 당곡리 100ha(30만 평)의 논에서 남북한 공동으로 벼농사를 짓는다.

벼농사와 더불어 농로포장, 용배수로 설치, 농업용 지하수 개발, 건조장과 도정공장 건설, 비닐하우스 육묘장(3천600평) 설치 등 농업 인프라 조성사업도 병행한다.

이와 함께 마을 소재지를 연결하는 도로와 마을 안길을 포장하고 탁아소, 병원 등을 보수하거나 새로 건설하는 등 생활개선사업도 벌일 예정이다.

도(道)는 이들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관련 설비와 장비, 기자재를 제공하고 기술자를 파견하며 북측은 노동력과 건설 등에 필요한 골재 등 자재를 제공한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