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남북교류사업 北핵실험으로 차질

북한의 핵실험과 관련 정부가 개성공단을 제외한 방북을 유보한다는 방침을 정해 양묘장 확대 등 경기도가 추진 중인 남북공동사업의 차질이 예상된다.

26일 경기도에 따르면 북한의 산림녹화를 위해 지난해 개성시 외곽인 개풍에 9㏊의 양묘장을 만든데 이어 올해 추가로 3㏊를 조성하기로 하고 지난 3월 온실 설치물자, 묘목 30만그루, 종자 2천242㎏ 등을 육로로 북측에 보냈다.

그러나 남북관계 악화로 신품종 개발과 온실 설치 등 기술 지도를 하지 못한 채 양묘장 조성 시기를 넘겼으며 북측의 양묘장 조성 진행상황도 민간단체를 통해 전달받고 있는 실정이다.

말라리아 공동방역 사업의 경우 4∼5월 북측에 약품을 지원하고 6월부터 접경지역에서 남북 공동방역을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약품 지원에 대한 협의조차 못하고 있다.

지난해 도는 말라리아 공동방역으로 환자 수를 2007년 1천7명에서 490명으로 무려 51.3%나 줄이는 성과를 거뒀으며 올해 이상 기온 등으로 방역작업을 앞당겨 시행할 계획이었다.

이밖에 올해 처음 추진한 양돈장 설치와 종돈 공급사업 역시 불투명한 실정이며 문화유적 복원사업 등도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올해초 도 공무원과 민간단체 관계자 등 10여명이 평양을 방문해 지난해에 이어 남북 공동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기로 합의했으며 도는 올해 60억원 정도를 지원할 계획이었다.

도 관계자는 “유엔 안보리 제재 등으로 남북관계가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돼 당분간 공동사업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