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남북공동 경작 ‘경기-평양미’ 들여와”

▲ 경기도와 북한이 공동 경작한 쌀 ‘경기-평양미’ ⓒ연합

경기도는 지난 2일 북한 평양시 강남군 당곡리 협동농장에서 경기도와 북측 주민들이 공동 경작한 쌀 ‘경기-평양미’ 2톤을 반입했다고 5일 밝혔다.

‘경기-평양미’는 2005년 경기도가 제안한 남북 공동 벼농사 시범사업을 북한이 받아들이면서 생산된 쌀로, 지난해 1월 인천항을 통해 최초 국내로 들어온 바 있다.

경기도 측은 “지난해 10월 북한 핵실험 이후 경기도에서 추진하던 모든 사업이 보류됐음에도 지난해에 이어 ‘경기-평양미’가 반입된 것은 그동안 경기도가 추진해온 남북교류협력사업의 과정에서 북한 주민과 쌓아온 신뢰를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도는 지난 2005년 평양 외곽 시범농장 9천평에서 북측과 공동으로 벼농사를 지어 14.8t의 쌀을 생산했다. 이어 지난해에는 사업을 더욱 확대, 평양시 강남군 당곡리 일대 30만평에 벼농사를 지어 쌀 생산량을 520t으로 늘렸다.

또 그동안 벼농사를 지원하기 위해 콤바인, 이앙기, 트랙터 등 각종 농기계와 시멘트, 철근 등 각종 건설자재 등 모두 40억원 상당의 물품을 북한에 보냈으며, 지난해 4월부터 북한 핵실험 전까지 매월 10∼20명으로 구성된 기술진을 북한에 파견해왔다.

사업은 지난해 10월 북한 핵실험으로 중단됐지만, 6자회담이 진전을 보이자 이후 경기도 측은 “남북관계의 전반적인 진전 상황을 보면서 재개 여부 등을 검토해나갈 것”이라며 재개 의사를 밝혔다.

이에 당곡리 일대에 주택 신축(100채), 탁아소 신설(1개), 진료소 신설(1개), 소학교 보수(1개) 등 북한 핵실험으로 중단됐던 사업들도 조만간 재개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도 고위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방북단이 지난 10일 평양을 방문, 당곡리 남북공동 벼농사 사업장을 둘러본 뒤 사업의 재개 여부와 함께 개성 등 옛 경기지역에서 벼농사 사업을 추가로 벌이는 방안 등에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들은 방북기간 개성, 개풍, 장단 등 옛 경기지역에서 나무심기 사업 등 교류확대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는 이번에 북한에서 반입된 쌀을 실향민 단체, 하나원, 한겨레중고등학교 등 탈북자들과도 나눠줄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경기도는 1일 북한과의 접경지역에 개성공단과 연결되는 종합물류단지 등 통일경제특구 건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