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개성 인근 경제협력단지 조성 검토

경기도는 한미 FTA 타결로 북한 개성공단 생산제품의 원산지를 한국산으로 인정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됨에 따라 향후 남북간 경제협력 여건변화에 대비, 북한 개성공단 이남에 경제협력단지를 조성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도(道) 관계자는 10일 “한국과 미국이 FTA 협상에서 한반도 비핵화 진전 등 일정 요건을 갖추면 개성공단 제품을 한국산으로 인정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했다”면서 “만약 이 방안이 성사된다면 남북간 경제협력은 획기적 진전이 기대되기 때문에 도 차원에서 개성공단을 연계한 별도의 경제협력단지를 조성하는 방안을 연구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도는 이에 따라 경기개발연구원에 경제협력단지 조성방안에 대한 단기연구과제를 부여해 타당성을 검토하도록 했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경제협력단지의 위치와 규모, 조성시기 등 구체적인 윤곽을 그려낸 뒤 남북간 경제교류진척상황, 한미FTA체결 등 여건을 지켜보며 착공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현재 개성공단 생산제품의 한국산 표기 문제 등에 대해 한국과 미국간 논란이 있고 대북문제는 항상 변수가 많아 속단할 수는 없지만 한미 FTA 협약체결 이후를 대비한다는 차원에서 경제협력단지 조성을 적극 검토하게 됐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