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평양시범농장’ 첫 수확

경기도가 지난 5월 북한과 공동으로 평양 인근에 조성한 ’벼농사 시범농장’에서 첫 수확을 거둔다.

도(道)는 이희웅 제2청사 기획행정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방북대표단 16명이 5일 오전 항공편으로 북한을 방문, 평양시 룡성구역 농업과학원 시범포전 3㏊에서 북측 농업과학원 직원 30여명과 공동으로 벼베기를 할 예정이라고 4일 밝혔다.

남북이 공동으로 수확하는 벼는 도가 심은 오대벼와 화동벼, 북측이 심은 올벼20호와 양덕 1호 등 4개 품종이며 생육상태가 비교적 양호해 10a당 484㎏씩 총 1만4천500여㎏을 수확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도 방북단은 벼수확을 마친 뒤 오후 8시부터 능라도 5.1경기장에서 열리는 아리랑축전을 관람할 예정이다.

또 6일에는 도가 6억여원을 지원한 평양시 보통강구역 운하동 소재의 연간 900t(1일 3t) 생산규모 당면공장 준공식에 참석할 계획이다.

지난 4월 북한과 벼농사 시범농장 경영에 합의한 도는 5월 18일부터 최근까지 모두 4차례에 걸쳐 농업기술진을 북한에 보내 볍씨 파종과 농기자재 제공 및 영농기술 지도를 해왔으며, 북한에서는 농업과학원 기술진 등 연인원 150여명이 모내기와 병해충방제 등의 생육관리를 해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