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새터민 지원조례’ 제정 추진

경기도의회는 도가 새터민들의 지역사회 적응을 행.재정적으로 지원하도록 하는 ‘경기도 북한이탈 주민의 거주활성화를 위한 조례안’을 해당 상임위원회에 상정했다고 5일 밝혔다.

도의회에 따르면 한나라당 김대원(의왕).임우영(파주) 의원이 대표발의한 조례안은 도가 실태조사 등을 통해 경기지역 거주 북한 이탈주민들이 한국사회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사업을 발굴, 행.재정적으로 지원하도록 하고 있다.

또 북한 이탈주민들의 지원사업을 심의하기 위한 위원회를 설치, 운영하고 필요한 경우 도지사가 시장.군수 또는 민간단체에 이탈주민 지원사업을 위탁할 수 있도록 했다.

도의회는 조례안을 다음달 19일까지 계속되는 정기회에서 심의, 의결한 뒤 이르면 내년 1월 공포, 시행한다는 방침이다.

지난 9월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이 발표한 ‘경기도 새터민 정착지원 방안 연구’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말 경기지역에는 2천939명의 새터민이 거주하고 있으며, 이들 가운데 45.8%가 월평균 소득 50만원 미만의 어려운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