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한, 올 교류협력 사업 합의

경기도 대표단이 최근 북한을 방문, 농업과 말라리아 공동방역 등 올 남북 교류협력 사업에 합의했다.

이번 합의는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정부 차원의 남북관계가 경색된 가운데 자치단체 단위에서 나온 것으로 앞으로 남북관계 변화의 방향을 보여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도 관계자는 28일 “도 공무원과 민간단체 관계자 등 10여명으로 구성된 경기도 대표단이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북한 평양을 방문해 북측의 민족화해협의회 관계자들과 올 교류협력 사업에 대해 합의했다”고 밝혔다.

합의는 도와 북한의 지난해 5㏊ 규모로 운영하던 개성 개풍양묘장을 9㏊로 확대하고 지난해 처음 실시한 접경지역 말라리아 공동방역 사업을 계속 추진한다는 내용으로 이뤄졌다.

이와 함께 올해부터 새로 황해북도 또는 개성에 양돈장을 설치, 경기도가 종돈을 제공해 일반에 돼지를 공급하기로 했다.

도는 조만간 실무진을 북한에 다시 보내 구체적인 사업 규모 및 시기를 북측과 협의하기로 했다.

2006년부터 농업분야에서 대북 지원사업을 벌여온 도는 지난해 이 사업에 60억원을 투입했으며 올해도 이와 비슷하거나 북측이 희망할 경우 사업규모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북한을 방문했던 도의 한 관계자는 “이번 협의과정에서 북측은 정부는 몰라도 민간단체 또는 지자체간 교류협력은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