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민 59.2% “연평도 사태 영향 심각해”

경기도민의 과반수 이상은 지난해 북한의 연평도 포격도발이 도에 심각한 영향을 미쳤다고 여기는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아주대학교 사회조사연구센터가 발표한 ‘경기도 가계의 생활환경 및 정책태도’에 관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59.2%가 ‘연평도 사태는 도에 심각한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연령대별로 10~20대는 53.6%, 30대는 44.1%, 40대는 52.1%, 50대는 62.9%, 60대 이상은 73.4%가 심각하다고 답해 중장년층이 연평도 사태를 더 심각하게 느끼고 있었다.


한편 학교 무상급식에 대해서는 찬성이 51.5%이 반대 34.3%보다 높게 조사됐다.


월평균 소득별로 100만원 미만 45.9%, 100만~200만원 미만 44%, 200만~300만원 미만 55.1%, 300만~400만원 미만 57%, 400만~500만원 미만 50.0%, 500만원 이상 48.9%가 무상급식을 찬성했다.


연령대별로는 10~20대가 66.9%, 30대가 72.0% 40대가 57.2%, 50대가 39.7%, 60대 이상이 38.4%로 중장년층보다 젊은 층에서 찬성률이 높았다.


또 도민들이 도에서 가장 불편하게 느끼는 분야는 교통 32.5%, 일자리 19.6%, 문화 17.2%로
2007년부터 현재까지 6회 동안의 조사와 비슷하게 나타났다.


조사는 지난달 3일부터 30일까지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신뢰수준은 95%, 오차범위는 ±3.1%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