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개발硏 개성공단관련 세미나 개최

경기개발연구원(원장 좌승희)은 22일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회의실에서 `개성공단 사업과 경기도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문수 교수는 `개성공단 사업의 성공을 위한 경기도의 과제’라는 주제발표를 통해 “지금까지 개성공단의 인프라에 대해서만 관심을 집중했지만 이제 개선공단과 남한을 연결하는 인프라, 개성공단과 개성시내를 연결하는 인프라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며 “앞으로 경기도는 물류문제, 특히 교통망 확충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개성 인접지역인 파주 등 접경지역을 활용해 생산과 생활기능을 분담하고 주변지역과 연계한 관광사업을 개발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삼성경제연구소 동용승 경제안보팀장은 `개성공단 사업의 현황과 과제’란 주제발표를 통해 “개성공단 사업은 남한의 자본과 기술, 북한의 노동과 토지를 결합하는 비교우위론에 입각해 추진되고 있는 사업으로 남북한이 상생의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시범케이스”라며 “앞으로 개성 이외 다른 지역에 개성공단 모델을 적용하는 문제, 공단개발과 개성시 개발을 동시에 추진하는 문제 등 복합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