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硏 “남북경협, 일방적 지원보다 ‘상생'”

경기개발연구원은 남북교류를 지속하되 일방적인 지원보다는 남북상생 측면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10일 연구보고서를 통해 “현 정부 출범이후 남북 경협 및 교류에 대한 회의론까지 대두되고 있다”며 “그러나 통일비용 절감, 한국의 한반도 문제 주도 등을 위해 적절 수준의 남북교류는 지속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남북경협의 추진원칙으로 일방적 지원보다는 한국에도 이익이 돼 양측이 상생할 수 있는 방향, 수익창출을 통한 현지 재투자, 국제사회와 연계 등을 주문했다.

현 단계에서 추진 가능한 지자체의 남북경협 모델로는 현재 경기도가 추진중인 벼재배 사업 등 농업협력사업의 수익모델로 전환 등을 제시했다.

도의 지원을 받아 생산한 농산물 등을 국내외에 판매, 발생하는 수익금으로 북한 현지에 재투자하는 방안이다.

또 쌀과 유휴설비 등의 단순한 대북 지원사업을 북한내 사업과 연계시키는 경제협력 사업으로 전환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연구원은 경기북부 DMZ 관광의 개성 연계, 개성 중심의 역사 문화재 조사.발굴.복원 사업 등을 도에 제시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