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레말큰사전에 ‘北보조비’ 뺀 2억9천만원 지원

남북 공동의 겨레말큰사전 편찬사업에 통일부는 남북협력기금 2억9천만원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5일 “회의비, 용역비 등 (남측) 내부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사업에 한해 2억9천만원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지난 1월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겨레말큰사전 남북공동편찬사업회의 기관운영비 명목으로 16억6천만원 지원을 승인한 바 있다.


이번에 지원결정한 2억9천만원은 경상비 외의 집필사업비 등의 명목으로 북측 편찬사업 보조비는 해당되지 않는다.


이는 올해 천안함 사건 등 남북관계 상황이 반영됐고, 남북간 교류 중단에 따라 지원금도 상당폭 줄인 것이다. 2005년 사업추진 이후 북측에 자료조사비 명목으로 지급됐던 현금에 대한 전용 의혹 등의 우려도 반영됐다.


때문에 사업 추진을 위한 최소한의 지원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당국자는 지원결정 배경에 대해 “2005년부터 지속돼온 계속사업으로 사업의 취지에 맞게 지속한다는 판단”이라고 말했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앞서 지난 5일 통일부 국정감사 자리에서 민주당 정동영 국회의원의 편찬사업 지속여부를 묻는 질문에 “사업을 중단시킬 생각은 없다. 지속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겨레말큰사전 사업은 시작 첫해인 2005년 6억7천2백만원의 협력기금이 집행됐는데, 이 중 북측 자료조사비로 6억5천9백만원이 사용됐다.


편찬사업이 본격화된 2006년에도 북측 자료조사비 7억8천만원을 포함 30억8천2백만원이 집행된 이후 매년 30억원 안팎의 남북협력기금이 지원돼 왔다.


편찬사업회 이사장인 고은 시인은 4일 호소문을 통해 “편찬사업비를 지원받지 못해 50% 공정을 넘긴 사전편찬사업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면서 “연구용역자들이 편찬사업에서 손을 떼고 새로운 일자리를 찾아 떠나고 있는 상황”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