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츠 “북한 등 대응 MD 강화”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 지명자는 북한과 이란 등의 장거리 미사일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미사일방어(MD) 체계 개발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28일 밝혔다.

게이츠 지명자는 이날 미 상원 군사위원회에 제출한 서면 답변서를 통해 “북한과 이란은 장거리 미사일 개발을 계속하고 있으며 대량살상무기도 집요하게 추구하고 있다”며 “이런 측면에서 최소한 초기 단계의 제한된 능력의 방어라도 없는 것보다는 낫다”고 강조한 것으로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했다.

이는 게이츠 지명자가 MD가 미흡한 수준이라 할 지라도 이를 계속 개발, 배치할 것임을 분명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게이츠 지명자는 다음주 열릴 인사청문회의 65쪽 분량 서면 답변서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이라크 철군 문제에 대해서는 조기 철군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혀 주목된다.

그는 “이라크를 혼란 속에서 떠나는 것은 그 지역이나 세계적으로 향후 여러 해동안 위험한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미국이 이라크 사태 해결을 위해서는 이란, 시리아 등과 대화를 해야 한다는 기존의 소신을 거듭 밝혔다.

그는 과거 최악의 냉전시대에도 미국이 소련이나 중국과 대화했음을 지적하며, 이들 나라와 직접 대화하기 보다는 국제회의 방식으로 사태 해결 방안을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