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이츠 “남북 직접대화 가능하다고 생각”

로버트 게이츠 미국 국방장관은 14일 “(북한과) 외교적 협상이 가능하고 남북 직접대화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게이츠 장관은 이날 국방부에서 열린 한미 국방장관회담 모두발언에서 “북한의 추가도발에 충분히 대응하고 대책을 협의해야겠지만 다음 단계로 외교적 협상이 가능하고 남북 직접대화도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한과의 대화가 생산적일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북한이 (남북대화에서) 진정성 있게 나온다면 6자회담 재개도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게이츠 장관은 “지난 수개월 동안 북한의 한국에 대한 2차례 대규모의 도발에 대해 잘 인식하고 있다”면서 “이번 방한으로 60년 동안 이어진 한미동맹의 공고함을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앞서 게이츠 장관은 방중 사흘째인 지난 11일 북한의 남북대화 제의와 관련, 대화에 앞서 선행해야 할 북한의 ‘진정성 있는 행동’으로 미사일과 핵실험의 모라토리엄을 주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