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으론 성대 속으로 뜻밖의 고충”

6ㆍ15 민족통일대축전 행사가 민간 주도임에도 불구하고 5년만에 처음으로 참가한 남북 정부당국 대표단에 이목이 쏠리자 민간대표단 실무진은 곤혹스런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민간대표단 실무팀 관계자는 17일 ‘북측이 행사를 많이 준비한 것 같다’는 취재진 질문에 “겉으로는 준비나 진행이 성대히 됐지만, 속으로는 이번 행사처럼 애를 많이 먹은 적이 없다”고 불만을 털어놨다.

그는 “당국대표가 갑자기 참여하는 바람에 북측의 관심도 70% 이상이 당국 대표단 맞이에 편중됐다”면서 “이 때문에 행사 좌석 배치나 연설 등 실무협의가 계속 지연되고, 불과 행사 10분 전에 결정되는 게 부지기수였다”며 머리를 절레절레 흔들었다.

실제 개막식과 폐막식, 각종 오ㆍ만찬 등에서 중앙 좌석 배치는 정동영 통일장관과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 비서 등 당국 대표단이 한가운데를 차지했으며 민간대표단은 그 옆으로 비켜나는 ‘찬밥 신세’가 됐다.

또 정부 대표단의 일정과 입장이 먼저 결정되는 바람에 민간 대표단은 각종 행사 진행이나 구호, 연설문, 좌석 배치 등에서 항상 후순위로 밀리거나, 협의 진행이 지연되는 일이 다반사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