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론스타 대북송금설’ 일축

미국계 사모펀드 론스타의 외환은행 헐값매입 의혹을 수사 중인 대검 중수부는 23일 북한에 거액이 송금된 단서가 수사 과정에서 나왔다는 정형근 한나라당 의원의 주장을 일축했다.

대검 고위 관계자는 “사실이 아니다. 그동안 수사 과정에서 그런 그런 돈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한나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론스타 수사와 관련해서 북한에 또 다른 거액의 송금 사실이 나왔다. 외환은행 매각과 관련해서 엄청난 막후비리가 관련되었다는 설이 구체적으로 흘러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