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북전단 단체대표들 26일 조사

검찰은 북한 돈을 넣은 대북 전단풍선을 날린 납북자가족모임의 최성용 대표와 자유북한운동연합의 박상학 대표를 26일 오전 소환,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한다.

최 대표는 25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서울 중앙지검으로부터 출두 통보를 받았다고 밝히고, “‘갖고 있는 북한 돈도 가져 오라’고 하니 가져가고 조사에 응하겠지만 정부가 납북자와 자국민을 보호하지 못하면서 우리를 범법자로 취급해 수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두 단체 회원 10여명은 통일부의 거듭된 자제 요청에도 지난 16일 경기도 파주시 임진각 자유의 다리에서 북한돈 5천원권 30장과 전단 2만장을 대형풍선 2개에 실어 날려 보냈으며, 통일부는 이틀 후 최, 박 대표를 남북교류협력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남북교류협력법 및 관련 고시에 따르면 북한 화폐와 같은 반입 승인 대상 물품을 승인없이 반입한 사람은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