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김윤규 부회장 `비리’ 예의주시

검찰은 30일 김윤규 현대아산 부회장이 11억2천만원의 회사 공금을 유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현단계에서 수사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 감사원 감사 움직임도 있는 만큼 당분간 상황을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현대그룹은 이날 내부 경영감사 결과 김 부회장이 비자금 조성 등으로 회사 공금 11억2천만원을 유용한 사실이 적발됐다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