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정원장 ‘방북 대화록 유출’ 수사 착수

김만복 국가정보원장의 방북 대화록 유출 등과 관련해 검찰이 21일 ‘정식 내사 돌입’을 발표하고 사실상 수사에 착수했다.

검찰은 유출된 문건의 기밀성과 김 원장에 대한 처벌 가능성 등을 검토한 결과 ‘실질적인 비밀성’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내부 결론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문건에 ‘몇급 기밀’ 등의 비밀 등급이 부여되지 않았지만 이것이 그 자체로 비밀이 아니라는 뜻은 아니라며, 이번 사건의 경우 내용 자체가 실질적으로 ‘보호해야 할 기밀’에 해당하는 것으로 판단을 내렸다고 한다.

김 원장은 지난 15일 대선 전날 방북해 자신과 김양건 북한 노동당 통일전선부장이 나눈 대화와 방북 경위 등이 담긴 문건을 본인이 유출했다고 밝힌 뒤 사의를 밝혔으며, 청와대는 사표를 수리하지 않고 있다.

그동안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는 김 원장이 인수위에 보고한 방북 대화록을 넘겨받아 대화록 내용의 비밀 여부 등에 대해 법리 검토를 하는 등 사실상 내사를 벌여왔다.

검찰은 일단 김 원장을 당장 소환하기 보다는 김 원장의 지시로 대화록을 작성하고 외부에 전달한 국정원 직원과 문건을 건네받은 인사들을 상대로 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대통령직 인수위원회는 김만복 국정원장의 자료유출 사건에 대한 자료를 검찰에 넘겼다면서 김 원장의 사표 수리를 청와대에 촉구했다.

인수위 정무위 간사인 진수희 한나라당 의원은 21일 CBS 뉴스레이다에 출현해 “검찰이 지난 주 김만복 원장에 대한 수사를 할지 여부를 판단하는데 참고로 하겠다”며 “김 원장과 김양건 북한 통일전선부장 간의 대화록과 관련한 국정원 자료를 넘겨달라고 해 검찰에 넘겨줬다”고 밝혔다.

진 의원은 또 “노무현 대통령이 김 원장의 사표를 수리하지 않는 것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납득하지 못하고 있다”며 김원장의 사표 수리를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