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강정구 소환 조사키로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부장 박청수)는 6.25 전쟁을 통일전쟁으로 평가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동국대 사회학과 강정구 교수를 직접 소환 조사하기로 했다고 4일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경찰에서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기록을 송치했지만 기소 전 강 교수를 직접 불러 조사할 내용이 많다”고 말해 상당 기간 보강 수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검찰은 지난달 12일 강 교수 신병 처리가 논란이 됐을 때 “미룰 이유가 없으며 가급적 빨리 처리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직접 강 교수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치열한 법리 공방이 예상된다.

검찰은 강 교수 소환 시점과 관련, “경찰 수사 기록을 다시 검토하는 등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아직 예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검찰과 경찰은 당초 강 교수 구속의견을 냈을 때 그의 주장이 북한의 대남 통일전선 기구인 반제민족민주전선(반민전)의 주장과 유사하다고 판단했던 것으로 알려져 직접 수사도 이 부분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경찰청 보안2과는 이날 강 교수 사건기록을 불구속 기소 의견서와 함께 검찰에 송치하면서 “별다른 추가 사항이나 변화는 없고 서류상 마무리 작업만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