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北지령 반국가단체 조직 혐의 10여 명 수사

공안당국이 북한의 지령을 받아 반국가단체를 조직한 혐의를 잡고 수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검찰과 시민단체 등에 따르면 노동당 지령에 따라 남한에 지하당 설립을 목적으로 하는 단체를 조직한 혐의로 해당 단체 회원 10여 명이 공안당국의 수사 선상에 올랐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이진한 부장검사)는 이같은 혐의로 김모씨를 지난 8일 구속하고, 지난 4~6일 반국가단체 조직과 관련된 것으로 의심되는 노동조합 간부와 야당 당직자 등 모두 11명의 자택과 직장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또 9일 한국대학교육연구소의 홍모 기획실장이 반국가단체와 연루된 정황을 잡고 연구소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한국대학연구소는 반값 등록금 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핵심 단체 중 하나다. 이 때문에 전국등록금네트워크 등 시민단체들은 “공안당국이 반값 등록금 운동에 ‘붉은 덧칠’을 하려는 의도가 명백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그러나 “홍씨가 반값 등록금 운동과 관련 있는 사람인지도 몰랐다. 반값등록금 운동은 사그라들었고 정부에서 방법을 찾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 정책에 반대한다고 해서 수사하는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