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종북세력 면죄부 주고 정보기관만 들쑤셔”

국민행동본부(본부장 서정갑, 이하 국본)는 4일 검찰이 종북세력은 놔둔 채 정보기관만 물고 늘어지면서 사실상 종북에 면죄부를 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검찰이 국가정보원을 수사하는 강도로 종북좌파 세력을 수사했다면 대한민국은 법치와 안보가 걱정 없는 나라가 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본은 이날 성명을 통해 “최근 검찰, 경찰뿐 아니라 판사들도, 좌파와 관련된 범법행위는 부드럽게 처리하고 대한민국 수호 세력과 관련된 사건은 가혹하게 다루는 경향이 있다”며 “국정원에 대한 집요한 수사와 반대한민국적 교육의 본산인 전교조 및 종북성향의 통합진보당 관련 사안에 대한 느슨한 처리가 대조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는 한국사회의 전반적인 좌경화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며 “좌파의 눈치를 보는 관료집단 위에 우파 대통령이 얹혀 있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국본은 “반년에 걸쳐 계속되는 이른바 국정원 여직원 댓글 사건이 민주당의 여직원불법감금과 허위선동으로 시작됐다”며 “민주당은 국정원이 아지트를 차려놓고 야당 후보 낙선 공작을 하고 있다고 주장, 여직원의 오피스텔로 몰려가 난동을 부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신고 내용이 엉터리로 밝혀졌으니 수사를 종결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또 “검찰은 특별수사팀까지 만들어 더욱 수사를 확대하고 경찰과 국정원까지 압수수색했다”며 “이런 식으로 당하는 국정원을 상대로 미국 CIA가 정보협력을 하겠는가?”라고 질타했다.


국본은 “지금까지 그렇게 집요한 수사를 해도 드러난 혐의라는 게 우스꽝스럽다”면서 “종북좌파 세력이 인터넷상에서 퍼뜨리는 반역적 거짓말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댓글 등을 통해 종북정치인을 비판하고 정부 정책을 변호한 정도”라고 밝혔다.


또 “국가안보 부서에 종사하는 공무원이라면 누가 시켜서가 아니라 자진하여 그런 글을 써야 하는 것 아닌가? 이게 죄가 된다면 공무원 집단은 반역이 진행되는 것을 알고도 구경만 하라는 이야기 아닌가?”고 되물었다.


국본은 최근 불거진 원 전 원장의 뇌물수수 혐의 등에 대해서도 거론하며 검찰 내부에서 국정원측에 불리한 여론이 조성되도록 피의사실을 흘리고 있는 게 아닌지 따졌다. 덧붙여 검찰에 피의사실 누설자부터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