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국회 폭력’ 강기갑 징역 1년6월 구형

검찰은 24일 지난 1월 국회에서 한미FTA 비준동의안 상정에 반대해 폭력을 휘둘러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에게 징역 1년 6월을 구형했다.


서울 남부지법 형사1단독(판사 이동연) 심리로 열린 강 대표 사건에 대한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강 대표는 국회 사무총장실 등을 찾아가 폭언을 하고 물리력을 행사하는 등 국회의 권위를 실추시켰다”며 구형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에 대해 강 대표는 “개인적으로 국회 사무총장 등에게 사과했고 국민에게도 언론을 통해 사죄했다”면서 “그러나 소외계층을 대변하는 소수 정당 의원으로서 다수당인 한나라당의 독주를 막기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고 항변했다.


지난 1월5일 한미FTA 비준동의안 상정에 반대하며 국회에서 불법 점거농성 중이던 민노당 당직자들에 대한 강제해산을 시도하자 강 대표는 이에 항의하기 위해 국회 사무총장실에 들어가 테이블 위에 뛰어올라 책상을 주먹으로 내리치고, 집기를 집어던지며 폭언해 국회경위과장 폭행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강 대표에 대한 선고공판은 2010년 1월14일 오후 3시에 열린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