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증체계 마련 뒤 6자 외교장관회담 추진”

정부는 북핵 검증체계가 마련된 뒤 6자 공식 외교장관회담을 추진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12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검증체계가 나오면 6자 외교장관회담을 추진해 3단계 핵포기 협상에 대한 동력을 확보하려 한다”면서 “지난달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을 계기로 한 비공식 6자 외교장관회동에서도 이에 대한 공감대가 있었다”고 말했다.

남북한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6자는 지난달 열린 6자 수석대표회의에서 언론 발표문을 통해 `적절한 시기에 베이징에서 6자 외교장관회의가 개최될 것임을 재확인했다’고 합의한 바 있다.

검증체계 구축 뒤 공식 6자 외교장관회담에 대해서는 납치자 문제에 천착하고 있는 일본만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을 뿐 북한도 부정적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당국자는 “공식 외교장관회담을 하면 상징적인 의미가 강했던 비공식 회동과는 달리 하루는 완전히 회의를 해서 동북아 평화안보체제 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같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이 유엔총회 등 국제무대에서 6.15 및 10.4정상선언 이행을 적극 제기할 것으로 관측되는 것과 관련, “정부는 국제무대에서 북한과 아웅다웅할 생각은 전혀 없다”면서도 “북한의 주장이 일방적으로 담기지는 않도록 우리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금강산 피살 사건에 대해 “남북 간에 풀어보겠다는 것이 우리의 입장”이라고 강조, 국제공조를 통해 이 문제를 접근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