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증은 당에 통째로 맡겨라”…이 ‘찬성’ 박 ‘글쎄’

“검증 문제는 당에 통째로 맡겨달라”

한나라당 대선주자인 이명박-박근혜 두 진영의 ‘검증 공방’으로 긴장감이 감도는 가운데 강재섭 대표를 비롯한 당 지도부가 진화에 나섰다.

박 전 대표 측은 검증에 강한 자신감을 내비치며 전면 공세 의향을 밝히고 있고, 이 전 시장 측도 네거티브 공세엔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등 ‘응전 태세’를 갖추고 있다.

강 대표는 17일 염창동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후보 검증을 철저히 해서 건강한 후보를 내야겠다는 당의 입장엔 변함이 없지만 인신 공격성의 근거 없는 음해도 강력 대처할 것”이라며 “검증 문제는 당에 통째로 맡겨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강 대표는 양측이 ‘중립성’을 문제 삼으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검증위원 구성과 관련, “후보 측에서 검증위원 인선 문제까지 시비 거는 것은 자제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어 그는 “21일 전국위원회에서 최종 당헌 개정안이 확정되면 곧바로 경선관리위와 국민검증위를 출범시킬 예정”이라며 “검증위원은 외부 인사를 많이 구성할 것이며 독립성을 갖고 일할 수 있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박 전 대표 측은 거론되고 있는 검증위원장의 중립성에, 이 전 시장 측은 검증위가 담당하게 될 청문회 개최에 거부감을 내비치고 있다.

이 전 시장 측 조해진 공보특보는 “검증위 인선 역시 당이 중립적이고 공정한 인사로 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고, 박 전 대표 측 이정현 공보특보는 “검증하자는 것을 네거티브라고 생각하는 것은 검증에 대한 공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강 대표는 특히 논란이 되고 있는 네거티브 감시위원회의 별도 설치를 강행할 뜻도 밝혔다.

하지만 박 전 대표 측에서 거부감을 보이고 있어 출범에 난항을 겪을 가능성도 있다. 김무성 의원은 전날 “별도로 네거티브감시위원회를 두는 것은 옥상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형근 최고의원도 “한쪽은 ‘검증으로 상대후보를 한방에 날려버리겠다’고 하고, 또 다른 한쪽은 ‘우리도 충분한 자료를 축적하고 있다’고 말한다”며 “이는 여권이 바라는 행위이고, 이적행위라는 지적이 많다”고 강 대표를 거들었다.

그는 또 “노무현 정권은 박 후보가 되면 한모씨를, 이 후보가 되면 진모씨(진대제 설)로 대응하는 시나리오를 갖고 있다”는 이색주장을 펴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