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대 `인문학으로 본 남북관계’ 석학 좌담회

건국대 통일인문학연구단(단장 김성민 철학과 교수)은 인문학을 통해 남북관계의 해법을 찾아보고자 9~10일 석학 좌담회와 국제학술대회를 연다고 7일 밝혔다.


9일 오후 2시 새천년관 국제회의장에서 열리는 `제1회 석학들의 대화’에서는 재미 정치학자인 박한식 조지아대(UGA) 교수와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임동원 전 통일부장관이 `인문학에서 찾는 분단 극복의 대안’을 주제로 남북관계를 진단하고 `통일인문학’의 의미와 역할을 논의한다.


10일 오전 10시에는 법학전문대학원 국제회의실에서 `분단의 아비투스와 생활문화’를 주제로 미국과 중국, 일본, 카자흐스탄 등의 학자가 참가하는 국제학술대회가 열린다.


김성민 단장은 “남북 사이에 긴장이 계속되는 가운데 석학들의 지혜에서 통일의 희망을 찾고 갈라진 모국을 둔 재외동포의 삶과 의식을 들여다보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