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교위, ‘북핵 결의안’ 채택 공방

13일 건설교통부에 대한 국회 건교위 국정감사장에서 야당의원들이 북핵위기 관련해 건교위 차원에서의 대북 건의안 채택을 요구, 10여분간 여야간 공방이 일었다.

한나라당 박승환 의원은 건교부 업무보고 직후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북핵실험은 국가적 위기이고 국제사회가 이의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건교위 차원에서 북핵실험 규탄, 국제사회 노력 동참, 경제적 지원 중단 등을 담은 결의안을 채택하자”고 제안했다.

같은 당 윤두환 의원도 “지금 상황에서 건의안 정도라도 여야 합의로 채택할 것에 동의한다”며 “국회에서 이런 상황에서 가만히 있을 수 있느냐. 건교부도 남북철도 , 도로 연결, 항로문제 등 대북관련 사업이 많고 예산지원만도 1조원 넘는다”고 거들었다.

하지만 열린우리당 정장선 의원은 “북핵 문제는 외교통상위원회에서 다룰 문제로 건교위는 본연의 자세로 국정감사를 해야 한다”고 반대입장을 나타냈으며 일부 동료 의원도 동조했다.

이 문제로 잠시 여야간 공방이 일자 조일현 위원장은 “결의안 채택여부는 양당 간사가 협의해 결정하고 건교부 업무보고에서 빠진 대북사업 내용은 오후에 간략히 보고하라”고 중재안을 내놓았고 의원들도 이를 받아들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