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교부 백두산 직항로 개설 협정 준비

건설교통부가 남북정상회담의 백두산 직항로 개통 합의에 따른 후속 조치로 남북 항공운송 협정체결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16일 건교부가 국회 건설교통위에 제출한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건교부는 백두산 직항로 개설 및 항공운송 협정체결을 위한 협의안을 준비하고 있으며 통일부 등 관련 부처와 조율이 끝나는대로 북측과 논의에 들어갈 계획이다.

남북은 지난 97년 10월 남북한 항공국장간 비행정보구역(FIR) 통과, 항공로 신설에 관한 항공기 관제 이양에 관한 협정을 체결했으며, 98년 2월 북한 비행정보구역 운항 및 상호 관제를 개시했다.

이후 2000년 6월 서해, 2002년 7월 동해 단축 임시 항공로를 개설해 현재 국적기들이 주 200여회 북한 영공을 통과해 국제선 등을 운항 중이다.

남북간 주요행사시 전세기를 운항한 사례 또한 지난해만 80여회에 달했다.

이밖에 건교부는 남북 관계 발전에 따라 2,3단계 개성공단 조성 계획 수립과 연계해 용수 공급 지원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한강하구지역 골재채취 또한 군사적 보장장치가 마련되는대로 남북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공동조사를 거쳐 추진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