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침없는 손학규 “당 구태정치와 싸울 것”

▲ 최근 손학규 전 지사는 ‘경선룰 들러리 불가’ 발언으로 연일 상종가를 올리고 있다.

손학규 전 경기도지사는 26일 “여권이 지리멸렬하니 한나라당은 벌써 대세론에 빠져 ‘줄세우기’ 구태정치를 일삼고 과거회귀적 기류가 기승을 부리는 상황”이라며 “한나라당이 집권할 수 있도록 구태정치∙과거회귀와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대선주자와 당지도부간 회동’에서 손 전 지사는 들러리 서는 룰에는 합의할 생각이 없다면서 ‘공동합의문’ 작성에 동의하지 않은 채 회담장을 떠났다.

손 전 지사는 이날 목포 상공회의소에서 특강을 갖고 “한나라당이 집권세력의 실정과 반사이익만으로 집권한다면 그것은 역사의 전진으로 볼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거듭된 대선패배 직후 ‘정말로 환골탈태 하겠다’며 국민의 용서를 구하던 모습은 싹 없어지고 말았다”면서 “이번 대선의 의미에 비추어 볼 때 최근 한나라당의 모습이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손 전 지사의 최측근인 정문헌 의원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체육관 선거로는 들러리밖에 안된다”며 “현재 안대로 경선룰이 정해진다면 심각하게 경선참여 (문제)를 고민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경우에 따라선 경선 불참을 결정할 수도 있다는 의미다.

그동안 ‘DJ햇볕정책 계승론’ ‘연내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의 주장을 통해 당내 유력 대선주자들과 정책 차별화를 꾀했던 손 전 지사가 경선 시기와 방식을 두고 강경발언을 일삼자 ‘탈당 후 여론 대선후보 참여’ 등의 뒷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손 전 지사는 이번 경선 시기와 방식에서도 밀린다면 ‘돌이킬 수’없다는 위기감에 차있는 듯한 인상이다. 본격적인 주도권 싸움에 앞서 ‘사전포석’이 강경발언의 배경이 됐다는 것이 일반적인 해석이다. 일각에서는 최근 손 전 지사의 거침없는 행보가 ‘탈당’을 위한 명분 쌓기 아니냐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 ‘탈당’을 위한 명분 쌓기?=최근 행보나 발언을 볼 때 손 전 지사가 먼저 ‘탈당’ 카드를 뽑아들 가능성은 비교적 낮다.

정문헌 의원은 ‘경선불참 뒤의 행보’에 대해 “이것이 탈당이나 당을 옮기는 거취문제와 연결돼 있지는 않다”면서 “우리가 먼저 뛰어나가거나, 당을 깨고 나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전 지사는 선거인단 국민 참여폭 확대와 경선시기를 9월 이후로 연기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취약한 당내입지 확대와 낮은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시간벌기와 경선방식의 변화가 불가피하다고 캠프관계자들은 지적한다.

다만, 당내 입지가 취약하고 낮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상황에서 조기 등록에 압박을 받고 있는 손 전 지사가 경선 시기와 방식에 합의하지 못할 경우, 현행 선거법상 ‘등록’이냐 ‘탈당’이냐를 두고 선택을 해야 한다.

◆ 범여권 ‘손학규 영입’ 반응 갈려=정세균 열린당 의장은 26일 기자간담회에서 “남의 당 후보는 관심 갖지 않는 게 좋을 것 같다. 다른 정당서 열심히 뛰고 있는 후보를 이름조차 올리는 것도 온당치 않다는 것이 저의 기준”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정 의장은 “그야말로 지각변동이 일어나서 (여권의) 오픈프라이머리에 손 전 지사가 참여한다고 할 때 생각해 볼 수도 있겠지만, 현재로선 거론하고 싶지 않다”고 강조했다.

반면 통합신당준비모임 전병헌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에서 “손 전 지사는 한나라당에서는 이미 들러리이자 서자일 뿐이다. 그 자리를 박차고 나와 자신의 본영인 민주평화개혁의 대지로 나오라”며 ‘탈당’을 촉구했다.

전 위원장은 “한나라당은 유력한 대권주자 2명이 있기 때문에 그외 군소주자들의 목소리는 성가시기만 할 것”이라며 “손 전 지사가 진정 시대의 주인이 되고자 한다면 이제 고행의 길을 떠나야 한다”고 했다.

손 전 지사의 최근의 행보가 ‘탈당’을 위한 명분 쌓기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고, 사실상 범여권 후보가 없는 가운데 각종 여론조사에서 여권 대선후보로 1위라는 점은 그 함의가 적지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