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화물열차 매일 1회 운영키로

남측의 문산역과 북측 봉동역(개성공단 입구)을 오가는 경의선 화물열차가 다음 달 11일부터 매일(주말 제외) 1회씩 운영된다.

또 개성-신의주 철도 개보수를 위한 남북 공동현지조사가 다음 달 12∼18일 진행된다.

남북은 개성 자남산여관에서 열린 남북철도협력분과위원회 제1차 실무접촉에서 이 같이 합의했다고 통일부가 22일 밝혔다. 실무접촉은 당초 20∼21일 예정됐지만 22일 새벽까지 이어졌다.

남북은 문산-봉동 간 화물열차를 다음 달 11일부터 매일 한 차례씩 운행하기로 하고 다음달 1일 철도운영공동위원회 1차 회의를 개성에서 열어 구체적인 운영 방안을 확정하기로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아직까지는 매일 실어나를 만한 물량이 없는 것이 사실이지만 수요를 창출한다는 차원에서 매일 운행키로 했다”고 말했다.

남북은 또 화물열차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분계역인 남측 도라산역과 북측 판문역에 각각 열차운행사무소를 설치하는 한편 철도연결의 마무리 공사에 필요한 자재.장비를 남측이 차관형태로 북측에 제공하기로 했다.

남북은 개통 첫날인 12월11일 북측 판문역에서 남북 공동기념행사를 갖기로 하고 행사 시각과 규모, 참가자 명단 등 구체적인 사항은 추후에 논의하기로 했다.

이번 접촉의 회담 대표로는 남측에서 김형석 통일부 경협기획관 등 4명이, 북측에서 박정성 철도성 국장 등 3명이 참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