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불일사 5층석탑 출토 금동9층탑 공개

북한 개성 불일사 5층 석탑에서 출토된 것으로 고려시대 작품으로 생각되는 금동 9층탑이 공개됐다.

한국문화유산정책연구소(소장 황평우)는 1991년 북한에서 발간한 고려박물관 영문판 유물 도록에 실린 이 금동탑을 8일 공개했다.

일종의 모형탑인 이 금동탑은 전형적인 목탑 양식을 하고 있고, 전체 높이 37cm에 기단부 길이 13.8cm이다.

사진에 의하면 금동탑은 옥신과 옥개석을 모두 갖추고 있으며 기단 4면에 걸쳐 모두 8개 문을 만들어 놓고 있다. 각 층에는 창문을 냈고 처마에는 기와를 형상화하고 있다.

이 금동탑에 대해 국내 불교미술사 전공자들은 처음 대하는 자료라고 말했다.

단국대 박경식 교수는 “불일사 관련 정보라고 해 봐야 일제시대에 개성 출신인 우현 고유섭 선생이 언급해 놓은 사찰 전반에 관한 간략한 언급 정도이며, 이곳에서 금동탑이 출토됐다는 사실은 나로서는 금시초문”이라고 말했다.

이 금동 9층탑은 평면 4각에 9층이며, 무엇보다 그 양식이 목탑이라는 점에서 몽골 침략 때 불타버린 경주 황룡사 9층 석탑의 원형을 추정케 하는 단서가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끌고 있다.

이번 불일사 금동 9층탑과 매우 흡사하게 정교한 목탑 양식을 구현한 고려시대 유물로는 최근 토지박물관에서 특별전을 통해 공개한 9층 청동탑이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