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만월대 남북 공동 조사발굴

북한 개성에 소재하는 고려시대 왕궁터인 만월대(滿月臺)에 대한 남북 공동 발굴조사가 실시된다.

문화재청은 이번 조사가 남북역사학자협의회와 북한의 민족화해협의회가 상호 합의함에 따라 7월3일부터 9월2일까지 실시되며, 남측 발굴단에는 국립문화재연구소가 참여하게 된다고 22일 말했다.

개성역사유적은 2004년 7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고구려고분군에 이어 북한 소재 문화유산으로는 두 번째 세계유산 등재가 추진 중인 곳이며 만월대는 그 핵심 지역으로 평가된다.

송악산 남쪽 기슭에 위치한 만월대는 919년(태조 2년)에 창건된 이래 1361년(공민왕 10년) 홍건적에 의해 소실되기까지 고려왕조와 흥망성쇠를 함께했다.

동서 445m, 남북 150m 가량 되는 대지에 조성된 이 궁성에는 정전인 회경전을 비롯해 장화전, 원덕전, 건덕전, 만령전 등의 전각과 건축물이 계단식으로 배치됐으며, 13개 성문과 15개 궁문이 있었다고 기록돼 있다.

올해 공동발굴은 만월대 서북지구 일대 약 1만평을 대상으로 유구가 분포양상을 확인하기 위한 탐색조사 중심으로 실시된다.

궁궐 배치구조나 성격 규명 등이 필요하다고 판단할 경우 남북은 협의 하에 확대 조사도 실시하게 된다고 문화재청은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