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만월대 남북공동발굴 연기

문화재청(청장 유홍준)은 당초 3일부터 9월2일까지 실시할 예정이었던 개성만월대 남북공동발굴조사가 무기한 연기됐다고 3일 밝혔다.

문화재청은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강만길)와 북측의 민족화해협의회의 합의에 따라 국립문화재연구소를 중심으로 사업착수를 위한 준비를 진행하던 과정에서, 북측이 현지사정으로 연기를 통보함에 따라 일정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만월대 발굴조사는 개성역사유적의 세계유산 등재를 지원하고 우리 역사연구의 공백을 메우기 위한 사업으로, 앞으로 북한과의 추가협의를 거쳐 조기에 공동발굴조사가 착수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고 문화재청은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