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만월대서 亞자형 건물터 확인

고려왕조 궁성 유적인 개성 만월대 일대를 문화재청과 남북역사학자협의회가 발굴조사한 결과 왕이 조회를 하던 정전(正殿)일 가능성이 있는 평면 亞자형 건물터를 비롯한 건물지 29곳이 확인되고 100여점에 이르는 각종 명문(銘文)기와가 출토됐다.

문화재청은 개성역사지구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지원 사업 일환으로 지난 5월18일 이후 7월13일까지 개성시 송악동 만월대 회경전 서편 일대 3만㎡를 북한과 공동 발굴조사한 결과 최대 동서 길이 250m에 이르는 곳을 포함한 대형 축대 4곳과 건물터 29곳, 배수시설 등을 확인했다고 1일 말했다.

‘가-1호’로 명명된 건물지는 지금까지 확인된 건축물 중 권위가 가장 높았다고 추정되며 그 중앙에는 동서 31.8m, 남북 13.4m에 이르는 평면 亞자형 대형 건물을 배치했음이 드러났다. 이 건물터 전면 중앙에서는 3개소로 추정되는 계단 시설이 확인됐다.

조사단은 높은 석축대 위에 회랑을 둘러 배치한 이 건물이 고려 궁성 중에서도 중심이 되는 정전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동서 47m, 남북 13.7m 규모인 ‘나-1호’ 건물지는 중앙 본채와 좌우 곁채로 구성된 모습을 노출했다. 그 북편 중앙에 亞자형 건물을 배치하고 그 전면에 2중 회랑으로 안뜰을 둔 점으로 미루어 생활공간인 편전(便殿)이었을 것으로 문화재청은 추정했다.

‘나-17호’ 건물지는 동서 22.6m에 5칸, 남북 10m에 3칸인 평면 장방형 구조로, 그 내부에서 5개 예단(禮壇)이 확인됨으로써 문헌기록에서 5대 왕의 초상화를 봉안했다는 경령전일 것으로 추측됐다.

이번 발굴에서는 ‘赤項惠文'(적항혜문)과 ‘赤項文京'(적항문경), ‘板積水金'(판적수금), ‘月盖○○'(월개○○) 등과 같은 글자를 찍은 다량의 명문기와를 찾았다.

포도석류문 원통형 청자를 비롯한 출토 도자기는 대체로 12-13세기 부안과 강진 가마 생산품일 것으로 추정됐다.

한편 제5 건물지에서 확인된 바닥전돌 1장은 원래 놀이판용으로 제작되었을 것으로 조사단은 추정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