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남북경협협의사무소는

북한의 요구로 우리 측 당국 인원 11명이 철수한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는 남북 간 직접 거래 확대와 투자 촉진을 목적으로 남북 합의에 따라 2005년 10월 문을 연 곳이다.

남북은 2005년 7월 열린 제10차 경제협력추진위에서 경협사무소 개설에 합의했고 그 후 개소까지 5차례 공동 접촉을 가졌다. 개소 당시에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별관에 입주했으나 지난해 12월 별도 청사가 준공됐다.

새 정부 출범 후 통일부 직제 시행령 개정으로 정식 명칭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로 변경됐다.

이 사무소는 ▲대북 교역 및 투자 등에 대한 알선 및 상담 ▲남북 교역당사자 사이의 연락 지원 ▲경협 관련 방북인원의 편의제공 ▲교역상품전시회 등 경협 촉진 활동 등 민간분야 지원사업은 물론 남북한 간 교역 및 투자 촉진을 위해 필요하거나 남북한 간 합의에 의해 위임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남측 사무소에 통일부와 기획재정부 등에서 당국자 11명이 상주하고 있었고 민간 분야에서도 수출입은행과 중소기업진흥공단, 코트라, 무역협회 관계자가 각 1명씩 나와 있다.

북측 사무소에는 지원 인원을 포함해 10명 안팎이 근무하고 있다.

그동안 당국 간 공식 및 비공식 접촉이 이 곳에서 빈번하게 있었는데 이번에 당국 인원들이 전원 철수함에 따라 이런 접촉경로가 막히게 됐다.

한편 경협사무소와는 별도로 북측 법인 형태인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가 개성공단 관리 및 관련 협의 업무를 맡고 있으며 남측 48명, 북측 인원 5명이 근무하고 있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69개 기업이 가동중이며 북측 근로자 2만3천여명이 일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